창원시, 20억원 상당 탄소배출권 획득…역대 최대 규모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창원시, 20억원 상당 탄소배출권 획득…역대 최대 규모

온실가스 성공적 감축으로 할당량 대비 13만 4457톤 잉여배출권 획득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문. 창원시 제공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문. 창원시 제공

창원시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으로 지난해 총 13만 4457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했다.

온실가스배출권거래제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 수단의 하나로, 정부가 기업이나 기관에 온실가스 배출량을 할당해 그 범위 내에서 배출량을 조절하도록 제한하고, 여유분이나 부족분에 대해서는 타 기업과의 거래를 허용하는 제도다. 우리나라 온실가스 배출량의 80.7%를 차지하는 온실가스 다배출 사업장 684곳이 할당을 받고 이행 중이다.

시는 2015년부터 탄소배출권거래제 대상 지자체로 지정돼 시행 중이다. 하수처리장, 정수장, 매립장, 소각장 등 32곳의 환경기초시설이 대상시설이며, 그동안 할당량 대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매립가스 발전시설 설치・운영, 혐기성 소화조 바이오가스 회수, 태양광시설 설치, 고효율설비 교체, 에너지 절약, 온실가스 모니터링 실시 등의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2020년 정부할당량 40만 2521톤 대비 8만 4457톤을 감축했으며, 2019년 이월량인 5만톤과 합산해 총 13만 4457톤의 잉여배출권얻는 성과를 거뒀다. 이는 현 시세(t당 1만 5000원)로 20억원에 상당한다.

시는 잉여배출권중 2021년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3만 6722톤은 이월 처리하고, 이달 중 9만 7735톤을 매도해 시세입으로 편성할 계획이다.

허성무 시장은 “지속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환경기초시설 내 태양광발전시설 설치, 바이오가스 회수량 증대 등 다양한 탄소 저감 시설을 추가 설치해 탄소배출권거래제 적극 이행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