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회 예결위, 도교육청 3회 추경 '원안가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도의회 예결위, 도교육청 3회 추경 '원안가결'

5조 5천939억원 원안 가결, 부대의견 3건 채택
17일 본회의 상정

(사진=경남도의회 제공)

(사진=경남도의회 제공)
경남도의회 교육청 소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16일 2020년도 경남도교육비특별회계 제3회 추가경정 세입세출예산안에 대한 종합심사를 벌여 재석의원 전원찬성으로 부대의견 3건을 채택한 원안 가결했다.

예결특위는 '코로나19 재난 등에 직면하여 교육부의 지침에 따른 예산편성과 대응만이 아니라 경상남도교육청에서 자체 여건과 정책 환경 등을 고려하여 예산을 편성할 수 있도록 할 것' 등을 부대의견으로 채택했다.

경남교육청이 제출한 2020년도 제3회 추경 예산안은 기정예산 5조 7천350억 원보다 1천411억원(△2.5%)이 감액된 5조 5천939억 원 규모다.

예결특위는 증액되는 학교정보화 인프라 구축 184억 원, ICT 활용교육 244억 원 등 교육사업비의 적정성과 교육부 보통교부금 감액으로 인한 학교교육환경 개선비 등 시설사업비 감액,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각종 교육사업 취소 및 변경에 따른 감액 등에 대해 면밀히 검토했다.

앞서 도의회 교육위원회는 지난 15일 해당 추경안에 대한 예비심사를 벌여 원안가결했다.

신영욱 위원장은 "이번 추경은 학교 무선 인프라 구축 및 화상교육 등 미래교육에 대비한 사업을 충실히 실현할 수 있도록 예산을 반영했으며 교직원과 학생들이 코로나19에 대비해 안전한 교육환경과 시설에서 교육이 계속될 수 있도록 방역에 있어서도 심도있는 심사를 했다"고 말했다.

예결특위를 통과한 추경안은 오는 17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최종 처리될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