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거농성' 한국GM 비정규직 자진퇴거 기한 종료 임박…충돌 우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점거농성' 한국GM 비정규직 자진퇴거 기한 종료 임박…충돌 우려

고용부 "오늘까지 자진퇴거하라"
노조 "자진퇴거 의사 없다"
경찰 "대화로 해결 바람직하지만 강제력 행사도 적극 검토"

(사진=이형탁 기자)

(사진=이형탁 기자)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이 점검 농성 중인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7일까지 퇴거를 요청했지만 노조는 이를 수용하지 못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충돌 우려가 커지고 있다.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은 지난 3일 민주노총 경남본부에 지청 소회실에서 점검 농성을 벌이고 있는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해 12월 7일까지 자진퇴거할 것을 공문으로 통보했다.

창원지청은 "불법점거 장기화로 방문 민원인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을 뿐 아니라 우리지청 직원들도 24시간 비상근무 등으로 업무수행에 심각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 구속, 해고 노동자 복직 등을 촉구하며 지난 11월 12일부터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3층 소회의실을 점거해 26일째 농성을 이어오고 있다.

그러나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자진퇴거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하고 있다.

진환 한국지엠창원 비정규직지회 사무장은 "노조는 자진 퇴거할 생각이 전혀 없다"며 "고용노동부가 해고자 복직 등 문제 해결에 나서는 게 농성을 마무리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지엠의 여러 문제가 전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고용노동부가 나가라는 건 협박이다"며 "점거 농성이 길어지는 것은 노동부에서 아무런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강제퇴거가 실제로 이뤄질 경우 물리적 충돌로 비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은 지난 3일 '청사 불법점거자 강제퇴거 조치'를 경찰에 이미 요청한 상태이다.

관할서인 창원중부경찰서는 "대화로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불법행위가 장기간 계속되는 등 묵과할 수 없는 상황이다"며 "피고소인 출석 요구 등 수사절차를 진행 중이며 필요한 경찰 강제력 행사도 적극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경찰은 창원지청의 고소로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조원 등 35명에 대해 건조물침입·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한편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비정규직 노동자 64명을 올해 1월 해고했으며 이후 고용노동부로부터 불법파견 판정과 함께 비정규직 774명(해고자 64명 포함)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는 시정명령을 받았으나 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

또 카허 카젬 사장이 지난 10월 파견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았으나 고용노동부는 아직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지 않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