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검증단, 김해신공항 기본용역 두고 국토부와 난항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울경 검증단, 김해신공항 기본용역 두고 국토부와 난항

(사진=이형탁 기자)

(사진=이형탁 기자)
기존 김해공항에 활주로 하나를 더 놓는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건설안을 두고 동남권 검증단과 국토교통부 간 입장 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은 6일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전날 국토부 참석 하에 진행된 '국토부 기본계획 용역 결과 현장 설명 및 부울경 검증단 검토회의'에 대한 결과를 브리핑했다.

검증단장 김정호 국회의원은 이자리에서 "어제 4시간 30여 분 검토회의 내내 확인한 바는 국토부의 자료와 설명은 이미 합의한 검증기준과 내용에 미치지 못하는 실망스런 수준이었다"며 "따라서 부울경 검증단은 국토부와 용역단에게 추가 자료를 분야별로 다음 주까지 제출할 것을 요구했고 국토부는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검증단이 제출을 요구한 자료는 활주로 길이 및 유도로 배치계획과 터미널 등 공항시설 상세계획, 이착륙 비행절차와 실패접근절차(ILS-CAT2) 자료 및 진입표면에 저촉되는 장애물 목록, 공군훈련공역(MOA)과 신활주로 비행절차 오버랩된 자료 등 과업지시서와 용역완료보고서 등이다.

김 의원은 "전날 회의에서 드러난 사실은 제3활주로(신설 활주로)도 공군과 같이 쓸 수 밖에 없는 것이다"며 "애초에 국토부는 민간 전용으로 사용하는 것처럼 말해왔는데 어제 회의에서 공군과 함께 사용해야 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국토부는)신활주로는 민간공항이기 때문에 공항시설법만 적용하면 된다고 했는데, 어제 확인된 바로 군사공항 성격을 같이 갖기 때문에 군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 대상에 해당한다"며 "그렇다면 군사공항 성격이 훨씬 강하고 함부로 국토부의 생각처럼 마음대로 시설계획과 운항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김 의원의 지적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취재기자와의 통화에서 "신활주로의 경우 지금껏 민간 전용으로 사용한다고 말한 적이 없다"며 "지금 기존 김해공항 1,2활주로를 군과 민이 함께 쓰듯이 신활주로도 민과 군이 함께 이용하도록 국방부와 협의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검증단은 특히 국토부와 합의한 기준대로 2056년 기준 여객 수요(3800만 명)와 운항횟수(연 29만 9000회)가 확보돼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국토부는 2056년 기준 여객 수요는 2925만 명에 운항횟수는 연 18만 9000회면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다만 국토부는 장래 수요증가 대비 연간 3800만 명까지 여객 수요처리가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김 의원의 주장대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를 한다하면 인천공항이 수요에 따라 터미널을 넓힌 사례처럼 동남권도 그 수요에 맞게끔 터미널, 부지 등을 확보해나갈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검증단은 종합적으로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용역은 여러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활주로, 터미널, 계류장 등 공항시설의 규모와 용량이 부울경 단체장과 합의한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동남권 관문공항 역할은 불가능하다"며 "국토부 김해신공항 추진계획은 근본적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향후 부울경 검증단은 국토부와 각 용역사의 자료 제출과 검토가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오는 27일 검증결과에 대해 중간보고회를 추진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