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창원·진주·김해·양산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 집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도, 창원·진주·김해·양산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 집중

(사진=경남도청 제공)

(사진=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가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 신청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도는 4일 특구 지정신청을 위한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보고회에는 창원과 진주, 김해, 양산 등 4개 시와 기술 핵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 경상대, 인제대, 부산대, 용역을 맡은 경남발전연구원, 경남테크노파크 등 관계기관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권역별 강소연구개발특구 개발·육성계획과 지정전략 방안을 논의했다.

강소연구개발 특구는 연구개발을 통한 신기술의 창출·연구개발 성과의 확산과 사업화 촉진을 위해 조성된 지역이다.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소규모 배후공간(2㎢)으로 지정하되 지정면적에 대한 총량관리제(20㎢)를 적용한다.

도는 앞서 지역 제조업이 기계, 조선 등 주력 산업의 부진으로 위기 상황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강소연구개발 특구가 지역산업 혁신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으로 보고 특구 지정 용역에 착수했다.

창원(한국전기연구원)과 진주(경상대학교), 김해(인제대학교), 양산(부산대학교양산캠퍼스) 등 4개 권역이 대상이다.

창원은 한국전기연구원을 중심으로 창원국가산업단지(1.26㎢), 창원국가산업단지확장구역(0.44㎢), 불모산저수지 인근부지(0.14㎢) 등 모두 1.84㎢의 배후공간을 지능전기기반 기계융합산업 특구로 한다.

진주는 경상대를 중심으로 혁신클러스터용지(0.22㎢), 항공국가산단(0.82㎢), 정촌뿌리산단(0.96) 총 2.0㎢의 배후공간을 항공우주부품․소재산업 특구로 육성할 계획이다

김해는 인제대를 중심으로 골든루터일반산단(1.52㎢), 서김해일반산단(0.44㎢) 등 총 1.96㎢를 의생명·의료기기산업 특구로 육성할 계획이다.

양산은 부산대 양산캠퍼스를 중심으로 부산대산학단지(0.51㎢), 가산일반산단(0.67㎢) 총 1.21㎢를 바이오·헬스케어산업 특구로 만든다.

도는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 요청서를 올해 안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접수된 지정 요청서에 대해 내년 1월부터 강소특구 전문가위원회 구성·심사, 관계부처 협의, 연구개발특위원회 심의를 거쳐 상반기 중에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고시를 할 계획이다.

문승욱 도 경제부지사는 "강소연구개발 특구는 연구개발을 통한 신기술의 창출·연구개발 성과의 확산과 사업화 촉진을 위한 지역 혁신의 새로운 플랫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