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일본 연수단, 후지사외SST·요코하마 기업경영지원재단 방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도 일본 연수단, 후지사외SST·요코하마 기업경영지원재단 방문

스마트 일자리 모델, 제조업 혁신 방안과 연계 방안 논의

후지사와SST (사진=경남도청 제공)

후지사와SST (사진=경남도청 제공)

'경남형 제조업 혁신 모델'을 찾기 위해 일본으로 떠난 경상남도 연수단이 4일 후지사와 SST와 요코하마 기업경영지원재단을 찾았다.

김경수 지사을 포함한 연수단은 이날 첫 일정으로 문규학 소프트뱅크 코리아 대표를 면담하고 경남 기업에 IT 스타트업 투자를 요청했다.

이어 후지사와 SST를 찾아 제조업 혁신 방안을 모색했다.

'후지사와 SST(Sustainable Smart Town)'는 건강과 복지, 교육에 중점을 둔 다기능 복합형 거점으로, 파나소닉의 공장부지(19만㎡)에 후지사와시와 18개 기업이 참여해 현재 1000여 가구가 거주하고 있는 스마트타운의 성공적 모델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스마트시티보다 규모면에서는 작지만 마이크로 그리드, 태양광발전, 전기자동차(EV) 등 스마트시티 사업의 소규모화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연수단은 후지사와 시청을 방문해 오데히데끼 부사장의 후지사와 SST조성과 추진상황에 대해 듣고, 스마트 산단과 연계된 주거, 교육, 보육 등의 정주여건을 살펴봤다.

또, 경남형 스마트 일자리 모델과의 연계방안에 대해서도 집중 논의했다.

연수단은 현장을 둘러보며 스마트타운을 조성할 경우 기존 주민들과 갈등을 어떻게 해결했는지, 그리고 주민 커뮤니티에 주민 참여 방안이나 실제 운영상황은 어떤지 등을 물었다.

요코하마 기업경영지원재단 방문(사진=경남도청 제공)

요코하마 기업경영지원재단 방문(사진=경남도청 제공)

이어 요코하마 유일의 중소기업 지원센터인 '요코하마 기업경영지원재단'을 방문했다.

'요코하마 기업경영지원재단'은 지난해부터 일본 정부의 '스마트 제조지원사업'에 채택돼 지역 중소기업의 IoT 도입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과 파견을 담당하고 있다.

재단은 기술과제 해결에 대한 지원책으로서 중소기업 기술 상담과 함께 IoT를 활용해 생산성 향상과 현장개선을 목표로 중소기업을 지원한다.

연수단은 실제 IoT를 도입한 타이요 기업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IoT 기업 선정기준과 실제 구현 사례, 전문가 컨설팅 지원 상황, 실제 기업의 활성화에 대해 질의했다.

연수단은 마지막 일정인 5일에는 일본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지난 2010년 스마트시티 실증도시로도 지정된 '요코하마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살펴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전기에너지 운용에 I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그리드, 통신기능을 갖춘 차세대 전력계인 스마트미터 부착 등 추진 체계와 전략을 중점 시찰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