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퇴직연금 적립금 잔액 1조원 돌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BNK경남은행, 퇴직연금 적립금 잔액 1조원 돌파

가입 사업장 7500여 곳·근로자 17만여 명

BNK경남은행 본점(사진=은행 제공)

BNK경남은행 본점(사진=은행 제공)

BNK경남은행은 퇴직연금 적립금 잔액이 1조 원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지역 근로자의 노후소득 보장을 위해 지난 2005년 12월에 퇴직 연금 업무를 시작한지 13년 만이다.

지난 11월 말 기준 퇴직연금 적립금 잔액은 1조 152억 원으로 가입 사업장은 7500여 곳, 가입 근로자는 17만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퇴직연금 적립금 잔액 1조원 돌파는 창원과 울산, 거제 등 주 영업구역 주력산업인 기계와 자동차, 조선 경기가 최근 수년간 불황인데도 불구하고 성장세를 이어왔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경남은행은 독자시스템 구축, 비대면 거래 리뉴얼, 연금체계 개편 등 지속적인 투자와 고객 수익률 제고를 위한 노력이 1조원 돌파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신탁사업단 김기진 단장은 "앞으로도 고객들의 퇴직연금 자산관리와 수익률 제고를 위해 시스템 정비와 수수료 할인 등의 노력을 지속, 평생 함께할 수 있는 동반자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남은행은 퇴직연금 수익률 제고를 위해 타 시중은행 대비 0.4~0.55% 높은 BNK저축은행 정기예금 판매를 시작했다.

또 연말정산 시즌을 맞아 세액공제상품인 개인IRP와 연금저축신탁의 납입·이체조건을 만족할 경우 해피콘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