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회서 올해 첫 '사랑의 열매 릴레이' 출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도의회서 올해 첫 '사랑의 열매 릴레이' 출발

(사진=경남도의회 제공)

(사진=경남도의회 제공)

경남도의회는 5일 희망 2019 나눔 캠페인의 하나로 '사랑의 열매 달기 릴레이 행사'를 열었다.

김지수 의장은 "빨간 열매는 나와 가족 그리고 이웃을 상징한다고 한다"며 "본격적인 한파가 다가오고 있으므로 나와 가족이 이웃을 돌아볼 수 있는 훈훈한 지역사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내년도 예산 심사를 위해 등원하는 도의원과 공무원들은 성금 모금에 동참하고 사랑의 열마를 달았다.

이병희 도의원은 "이웃과 함께 하는 행복한 하루 되십시오"라는 인사를 전하며 동료 의원들의 행사 참여를 안내했다.

한철수 경상남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은 "공공기관을 순회하는 사랑의 열매 달기 릴레이 첫 출발을 주민의 대표기관인 도의회에서 하게 된 것이 아주 뜻깊다"며 "나눔 온도가 더 따뜻해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도의회는 행사에 앞서 모금을 통해 마련된 성금 100만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사랑의 열매달기 릴레이는 내년 1월 31일까지 도내 공공기관 등을 순회하며 연말연시 소외된 이웃에게 사랑을 전하는 나눔에 동참하자는 캠페인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