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에 맞섰던 여영국 "노회찬 꿈 이어가겠다" 출마 선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홍준표에 맞섰던 여영국 "노회찬 꿈 이어가겠다" 출마 선언

'노회찬 빈자리' 창원 성산구 출마 "대한민국 개혁의 길 나서겠다"

(사진=정의당 경남도당 제공)

(사진=정의당 경남도당 제공)

홍준표 전 경남도정에 맞서 가장 쓴소리를 많이 했던 정의당 여영국 경남도당 위원장이 고 노회찬 의원의 지역구인 창원 성산구에 출마한다.

여 위원장은 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회찬의 못다 이룬 꿈, '평등하고 공정한 나라 새로운 대한민국'을 이어가겠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저와 정의당은 노회찬 의원이 꿈꿨지만 못다 이룬 꿈을 실현하기 위해 아픈 마음을 다잡고 창원 성산구민들과 함께 대한민국 개혁의 길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 의원의 안타까운 죽음으로 마음 아파하던 시민들은 저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었다"며 "대한민국 개혁을 바라던 노 의원의 정신을 계승하고 창원 시민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국회의원 선거에 나서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여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1석이 증가된다고 해서 당장 변할 것은 별로 없고, 자유한국당에 1석을 더 주는 것은 적폐 세력을 한 명 더 증가시키는 것에 불과하다"며 "그러나 정의당 1석은 그 가치가 다르다"고 밝혔다.

(사진=최호영 기자)

(사진=최호영 기자)

여 위원장은 "정의당 1석은 6411번 버스를 타는 노동자들에게, 취업비리로 절망해 있는 청년들에게 '평등하고 공정한 나라, 노동이 존중받는 선진 복지국가'를 향한 개혁의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많은 정당과 정치인들이 민생을 말하지만 제대로 된 민생정치를 본 사람은 없다"며 "저 여영국은 9대, 10대 도의원으로 홍준표 전 지사의 독선과 막말에 온몸으로 맞서 무상급식을 지켜냈고 중학교까지 확대하는데 앞장섰다. 또, 노 의원과 함께 창원의 도시가스 요금을 인하시키기도 했다"고 말했다.

여 위원장은 "창원 시민들, 노동자, 서민들이 요구하는 기득권 타파, 과감한 민생개혁을 가장 잘 할 수 있는 당 정의당이고 저 여영국"이라며 "6411번 버스 첫 차에 몸을 싣던 승객들, 저임금 노동자들, 영세상공인들, 청년들, 여성, 장애인, 소수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정미 당 대표는 "정의당은 노회찬 의원의 상실로 치러지는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노회찬의 뜻을 이어갈 수 있는 유일한 단 한사람, 6411번 버스의 운전을 정의당과 여영국에게 맡겨 달라"고 호소했다.

여 위원장은 기자회견 이후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을 찾아 노 전 의원과 전태일 열사 묘소를 참배했다.

(사진=정의당 경남도당 제공)

(사진=정의당 경남도당 제공)

여 의원은 지난 2010년 도의회에 입성한 뒤 2014년 지방선거에서는 전국 유일하게 진보정당 소속 선출직 광역의원으로 재선에 성공했다.

당시 새누리당이 도의회 절대 다수를 차지한 상황에서도 진주의료원 폐업과 무상급식 지원 중단 등 불통과 독선으로 점철된 홍준표 도정에 맞서 가장 쓴소리를 많이 한 도의원이었다.

실제 여 의원은 지난 2016년 7월 홍 전 지사의 사퇴를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벌이다 홍 전 지사로부터 "쓰레기가 단식한다고 되는게 아냐.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는 막말을 듣는 등 두 번의 단식을 했고 홍 전 지사 측으로부터 8건의 고소·고발을 당하기도 했다.

하지만 여 의원은 민주당이 돌풍을 일으킨 이번 지방선거에서 500여표 차이로 아쉽게 3선 도전에 실패하면서 의정 활동도 멈췄다.

여 의원은 4일 창원 성산구 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로 등록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