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하고 따뜻한 겨울 나세요"··경남도 소방안전 대책 추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 나세요"··경남도 소방안전 대책 추진

올해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대형화재 방지·도민 피해 최소화 주력


소화기 체험(사진=경남도청 제공)

소화기 체험(사진=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는 겨울을 인명피해없이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올해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4개월 동안 소방안전 대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경남에서는 최근 5년 동안 겨울철 화재가 6138건이 발생했다.

사망 83명 등 428명의 인명피해가 났고 541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연간 화재의 38.8%가 겨울철에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도는 도민 안전 확보를 최우선 목표로 화재예방 대책과 예방활동 강화, 현장 대응력 강화 등 4대 전략, 12개 중점 과제를 추진한다.

전기 난방용품과 화목보주방일러 등 화재 위험 3대 겨울용품 안전 사용 캠페인,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차량용·주방용 소화기 비치 홍보 등을 한다.

전국 불조심 강조의 달과 연계해 119안전체험 행사 등을 열고 연령·유형별 맞춤형 소방안전교육도 진행한다.

대형 화재 예방을 위해 요양병원과 전통시장 등 9개 화재취약분야에 대한 안전관리대책을 집중 추진한다.

특히, 소방활동이 곤란한 3층 이상에 설치된 요양시설 158곳에 대해서는 소방관이 즉시 진입할 수 있는 '소방대 진입창' 라벨을 제작해 부착하기로 했다.

필로티 건축물 1만 861곳에 대한 화재안전 실태 합동 점검도 실시한다. 비상구 폐쇄, 잠금행위 등이 있는 지 불시 단속을 벌인다.

사회취약계층에 대해서도 유관기관과 함께 전기와 가스 등 무료 안전점검을 벌인다.

피난 약자시설의 돌봄 인력에 대한 안전교육·훈련 등 소방안전돌봄 서비스도 제공한다.

김성곤 경남소방본부장은 “겨울철 안전대책 추진 기간 중 경남소방 인력과 장비를 100% 가동해 도민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