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친환경 수소차 2100대 보급··정부 목표치 13%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도, 친환경 수소차 2100대 보급··정부 목표치 13%

2022년까지 1627억 투입··수소버스 200대·관용차 140대

창원 수소충전소(사진=경남도청 제공)

창원 수소충전소(사진=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가 미세먼지를 줄이고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친환경 수소차 보급에 적극 나선다.

도는 도내 6개 시지역을 중심으로 2022년까지 1627억 원을 들여 친환경 수소차 2100대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는 정부 목표치 1만6000대의 13%에 해당된다.

수소차 보급 분위기 조성을 위해 현재 50대 수준의 수소관용차를 2022년까지 140대로 늘린다.

같은 기간 동안 1000억 원을 들여 시내버스 200대도 수소버스로 대체한다.

먼저 환경부의 수소버스 시범도시로 선정된 창원시에 내년부터 2020년까지 간선노선에 수소버스 5대를 배치하고, 향후 탑승률이 높은 도심지역 노선버스로 확대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안정적인 수소차 보급을 위해 현재 1곳인 충전소를 2022년까지 510억 원을 들여 17곳으로 대폭 확충한다.

특히, 충전 인프라 조기 구축을 위해 내년 진주와 통영에 설치되는 2곳은 전액 도비 자체 사업으로 추진한다.

도는 내년에 수소차 전담 부서를 만들어 도내 중장기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총괄 추진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또, 창원시의 수소에너지 순환시스템 실증사업과 통영시의 수소산업 허브 구축 등 수소 생태계 구축사업도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도는 지난 2016년부터 수소차 보급사업을 추진해 왔다.

지난해 3월 창원에 충전소 1곳을 설치해 운영중에 있으며, 현재 3곳을 설치중에 있다.

수소차는 올해 연말쯤이면 200여 대가 경남을 누빌 것으로 도는 전망했다.

윤경석 도 환경산림국장은 "수소차 보급 확대 계획은 국제 수소차 시장의 선점과 도내 주력산업 고도화라는 경제, 산업적 측면도 있다"며 "깨끗한 대기 환경 조성과 수소산업 인프라 기반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