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반대대책위 "스타필드 창원 입점 저지에 총력"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타필드 반대대책위 "스타필드 창원 입점 저지에 총력"

(사진=송봉준 기자)

(사진=송봉준 기자)
창원지역 중소자영업자들이 신세계 스타필드 입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스타필드 창원 반대 중소상인대책위원회는 8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거대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 창원 입점 시 현존하는 지역별, 기능별 지지 역할을 다해 온 골목상권은 초토화된 후 공동화 현상 결과로 부정적 파장이 너무도 크다고 생각한다"며 "스타필드 입점 저지에만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창원소상공인연합회, 경남유통상인협회, 경남나들가게협회, 시티세븐상인회, 진영패션아웃렛거리상가번영회, 중앙동 상가연합회로 구성돼 있다. 기존에 참여했던 전통시장상인연합회는 빠졌다.

대책위는 그러면서 "스타필드 입점 시 일자리 총량 변수, 세수 효과 등 창원 경제파급효과에 대한 객관적 수치와 교통체증 유발 등 주거환경변화에 객관적 자료 공개를 선행하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스타필드 찬성 단체는 소비자 선택권 측면에서 창원시민들의 소비 주체자로서 그 부족분에 객관적 사실 논리 근거를 제공하고 창원시는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 지역상생협약단체 운영에 있어 중소상인을 대변하는 자리를 기존 전통시장만을 국한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특히 "대기업 상생기금에 동조되는 전통시장 현 집행부는 구태에서 벗어나 큰 상인운동의 시대적 정신에 입각해 행동하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창원 중동 유니시티 입주예정자와 입주대책위원회는 지난 3일 공사현장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유니시티측에 스타필드 입점 약속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