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창원시장, 해수부에 해양신도시 협약안 변경요청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허성무 창원시장, 해수부에 해양신도시 협약안 변경요청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 면담
국회 예결특위에 국비 173억 추가 반영 건의도

(사진=창원시청 제공)

(사진=창원시청 제공)
허성무 창원시장이 해양수산부에 마산해양신도시 협약안 변경을 요청했다.

허 시장은 8일 김영춘 해수부 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마산해양신도시 관련 협약변경을 통한 국비지원 필요성을 건의했다.

그동안 해수부는 지난 2003년 체결한 서항·가포지구 개발협약을 근거로 국비지원에 난색을 표해 왔다.

허 시장은 "국가무역항 개발과 관련해 옛 마산시와 해수부가 서항·가포지구 개발계획 협약을 맺은 지 15년이 경과됐다"며 "15년이 지난 지금 해양신도시를 포함한 마산항 개발에 있어 기초가 된 중대한 사정들이 달려졌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정부의 잘못된 물동량 예측에 근거해 사업을 추진한 결과 마산항 개발 민간투자시설인 가포신항은 정부가 약속했떤 막대한 경제효과를 거두는 깨끗한 컨테이너 부두가 아니라 자동차, 원목을 취급하는 잡화부두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허 시장은 "당시 정부가 마산항 광역개발이 되면 제조업체 비율로는 3.6배, 취업인구로는 5.3배라는 지역경제 파급효과 추정치를 제시했지만 지금까지 그에 대한 효과는 커녕 협약에 따라 준설토 처리장 조성비용을 창원시만 전적으로 책임져야 한다는 것은 가혹하다"고 주장했다.

허 시장은 그러면서 "마산항 개발사업은 정부가 주도한 민자국책사업이고 마산해양신도시 조성도 정부의 국가무역항 개발계획에 창원시가 적극 부응한 사업으로 정부와 창원시가 공동책임이 있다"며 "협약 내용을 변경해 국비지원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요청했다.

한편 허 시장인 이날 안상수(자유한국당)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예결위 위원들과 만나 내년 정부 예한에 반영되지 않은 창원시 사업에 대한 지원도 요청했다.

주요 건의사업은 진해명동 마리나항만 개발사업(83억 원), 창원마산야구장 건립(50억 원), 중소형 특수선박지원센터 구축(30억 원),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 조성(10억 원) 등 4개 사업, 173억 원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