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사람 살기 좋은 '스마트 도시' 만든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도, 사람 살기 좋은 '스마트 도시' 만든다

스마트시티·도시재생·스마트 산단·나눔주택·광역환승 등 스마트 경남 실현

경남도청(사진=자료사진)

경남도청(사진=자료사진)

경상남도가 도민이 힐링할 수 있는 쾌적하고 스마트한 도시 구축에 나선다.

도는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의 스마트시티 추진 전략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경남형 스마트 시티 구현' 추진 계획을 수립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추진 계획에 따라 내년도 국토교통부의 국가 시범도시,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구축, 테마형 특화단지 마스터플랜 수립 지원사업 등 공모 사업에 적극 참여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도시재생지원센터에 스마트시티팀을 보강하고 연내에 도시혁신지원센터로 확대 개편한다.

시군에 대한 스마트시티 추진 관련 교육은 물론 공모 참여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공모에 선정되면 도비도 지원해 시군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할 방침이다.

도는 또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본격 추진해 사회적 경제 일자리 창출에도 나선다.

이미 지난해 6곳, 올해 8곳이 정부 공모에 선정돼 국비 1642억 원을 확보했다.

경남형 스마트 산업단지도 조성한다.

근로자에게는 주거비용 절감, 우수한 교육 환경 제공으로 실질 소득 확대를 지원하고, 기업에게는 생산력 향상을 통한 투자가 확대되는 선순환 구조로 만드는 것이 핵심이다.

창원국가산단 등 실증단지 및 시범단지로 지정해 추진한 다음 향후 스마트 산단을 경남 전역으로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청년층에게는 빈집 또는 빈아파트를 리모델링해 반값에 임대하는 등 '더불어 나눔 주택사업'도 본격 추진한다.

임대 대상 주택을 현행 1년 이상 방치된 집에서 노인부부와 나홀로 노인 거주 주택, 빈 아파트까지 확대하고 사업 대상도 20동에서 40동으로 늘린다.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 환경 조성을 위해 도민과 민간전문가들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을 확대 운영한다.

준공 전 1회에서 골조 완료시, 준공 전 2회로 검수 횟수를 확대하고, 서비스 대상도 현행 300세대 이상에서 30세대 이상으로 규모를 확대한다.

교통 정책도 스마트하게 개선한다.

저비용 고효율 교통시설(복합환승센터)을 구축하고 인접도시와의 광역환승으로 도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한다.

우선 창원~김해 간 광역환승 시스템을 내년 상반기 구축해 하반기부터 시행할 방침이다.

가칭 '부울경 광역교통기구'도 설립한다. 관련 법령 개정 건의 등 내년에 전담 기구를 설립해 수도권에 버금가는 광역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 시내버스 등록대수를 32%까지 확대를 목표로 관련법 개정 건의 등도 요청한다.

교통 오지에 사는 농어촌 주민들을 위해 현재 15개 시군 579개 마을에서 운영하는 브라보 택시를 내년에는 21개 마을을 추가하고, IT 시스템 구축 등 운영 내실도 다져나갈 예정이다.

또, 동북아 물류 활성화를 위한 스마트물류, 물류 R&D센터 등을 포함한 물류플랫폼도 구축한다.

지하시설물 전산화 사업에도 속도를 낸다.

전체 2만 211㎞ 가운데 2010년까지 창원시 등 8개 시 지역에 1만 7376km를 완료했다.

2011년부터 올해까지 10개 군 지역 가운데 8개 군 1950km를 완료 또는 추진 중에 있으며 내년에는 나머지 2개군 885km에 대해 추진한다.

이 사업은 노후관로 교체의 예산 투입 시기 파악 등을 할 때 기본 데이터로 활용되며 가스, 전기, 통신 등은 유관기관 간의 자료 공유를 통해 예산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허동식 도 도시교통국장은 "우리 도 경제 사회혁신의 기반이 될 스마트 시티, 도시재생 뉴딜사업, 스마트 산업단지 추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