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창원시, 학생 건강권·안전권 확보 '협력'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교육청-창원시, 학생 건강권·안전권 확보 '협력'

학교 내 공기정화장치, 다목적 강당 건립 지원 등
2022년까지 창원시 106억, 경남교육청 287억 지원
"교육청과 지자체 새로운 교육협력 모델"

(사진=창원시청 제공)

(사진=창원시청 제공)
창원시는 7일 시청에서 경남교육청과 '학생 건강권과 안전권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미세먼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창원지역 학생들의 안전한 교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다.

양 기관은 학생들을 미세먼지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시설 구축, 실내 체유시설이 없는 소규모 학교에 체육시설 구축, 초등학생들의 안전한 등하굣길 위한 안심알리미 서비스 제공, 미세먼지 인식제고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제공 등에 합의했다.

이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창원시는 106억 원, 경남교육청은 287억 원을 각각 지원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특히 학교 내 공기정화장치 설치, 다목적강당 건립지원, 학교환경시설 개선뿐만 아니라 버스정보시스템에 미세먼지 문자 표출 등 미세먼지에 취약한 아이들이 건강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는 시책을 최우선 순위에 놓고 추진할 방침이다.

창원시는 2022년까지 전기시내버스와 수소시내버스 309대를 도입하는 것을 비롯해 기존 시내버스에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공기정화필터 설치 지원, 노후 건설기계의 엔진교체비 90% 지원 등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경남교육청도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 미세먼지 강사 양성 등 아이들의 건강권 확보를 위한 미세먼지 대책을 발빠르게 추진하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희망이 실현되는 교육'이라는 시정방침 아래 창원지역 학생들이 전국 최고의 교육여건을 가지고 안심하고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지원을 통해 창원지역 공교육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이제 미세먼지는 정부 대책만을 기다려서 될 일이 아니라 교육청과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대응해 가야할 시점에 도달했다"며 "이번 협약으로 교육청과 지자체의 새로운 교육협력 모델을 선보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