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경상대병원 의료분쟁 잇따라…환자가족 "사과라도 하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창원경상대병원 의료분쟁 잇따라…환자가족 "사과라도 하라"

최근 드러난 의료사고 주장만 5건...병원 측 "과실 입증되면 사과와 배상할 것"

(사진=이상현 기자)

(사진=이상현 기자)

경남 창원대병원 의료사고 피해자 가족들이 병원의 공식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창원경상대학교병원 의료사고 피해자 가족모임(가칭)은 6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경상대학병원은 먼저 사과부터 하고 난 뒤, 환자들 가족들의 외침을 귀 기울여 대처방안을 제시하라”고 주장했다.

피해자 가족들에 따르면 부신(콩팥위샘)종양이 있던 이모(49)씨는 올해 5월 17일 창원경상대병원으로부터 부신종양 제거술을 받았지만 극심한 고통을 호소했다.

19일 창원의 다른 병원에서 피해자 이 씨는 몸속에 있는 부신(콩팥위샘)은 제자리에 있고 췌장이 잘려 나가 췌장액이 뱃속 전체에 고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창원경상대병원은 의료사고임을 인정하며 6월 5일 재수술을 했다. 병원 측은 사과했지만 지난 9월 의료사고 피해자 가족들에게 오히려 병원비 700여만 원을 청구했다.

의료사고로 결혼 7개월 만에 신혼의 꿈이 깨진 피해자도 있었다.

산부인과에서 복부 종괴(혹) 진단을 받은 김모(27.여)씨는 2016년 5월 창원경상대병원으로부터 복부 종괴 수술을 받았다. 이후 왼쪽다리 마비증세가 생겨 장애 6급 판정을 받았다.

피해자 측은 당시 수술했던 의사가 무리하게 환부를 광범위하게 절제하다가 환자의 신경을 절단하는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가족모임이 최근 확인된 의료사고만 모두 5건이다. 한 여성은 남편(45)이 척추 협착증 수술 후 하반신 마비가 와 하루 아침에 1급 장애를 얻었다.

또, 70세 남성은 침샘이 막혔다는 진단을 받고 수술을 받았으나 수술 도중 암으로 진단이 갑자기 바뀌었다. 이 남편은 이후 방사선 치료를 계속 받았으나 결국 숨졌다.

57세의 여성은 뇌동맥류 진단을 받고 수술 후 장애 2급 진단을 받을 정도로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게 됐다.

피해자 가족모임 이미경(50)씨는 “의사들은 양심을 걸고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며 환자와 가족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피해자 가족모임은 피해사례를 모아 청와대 국민 청원을 진행할 예정이며, 추가로 의료사고 피해자들을 모아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그러나, 창원경상대병원은 “부신 종양으로 고생한 환자 이 씨와 보호자에 대해선 수차례 사과했다. 나머지 의료사고에 대해선 의료과실이 명확히 밝혀진다면 과실 있는 부분에 대해서 인정하고 사과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공립 의료기관으로서 배상을 해야 부분은 법적기준을 마련해서 적절히 배상을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25일 자유한국당 김한표(거제) 국회의원은 ‘국립대병원별 의료분쟁 조정·중재 처리결과 및 배상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창원경상대병원은 14건의 의료분쟁 중 배상 5건에 3660만원의 배상금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경상대병원은 지난 2016년 2월 개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