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경남도정 "경제 살리기 속도"··역대 최대 규모 예산 편성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김경수 경남도정 "경제 살리기 속도"··역대 최대 규모 예산 편성

올해 당초 예산보다 13.2% 증가한 8조 2415억 규모
경제 분야 예산 최우선 편성··지방채 1000억 발생·무상급식 617억

경남도청(사진=자료사진)

경남도청(사진=자료사진)

김경수 경남지사의 첫 본예산이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되면서 경제 살리기에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경상남도는 8조 2415억 원 규모의 2019년도 예산안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6일 밝혔다.

올해 당초예산보다 무려 9618억 원(13.2%)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다.

어려운 재정 여건이지만 지역 경제 위기 극복과 산업 혁신, 사회적 가치 실현 등을 위해 재정 확장 운영 기조가 이번 예산안의 가장 큰 특징이다.

'경남 신경제지도' 실현과 '경남형 일자리' 사업 예산을 최우선으로 반영했다.

제조업 혁신의 핵심인 스마트공장 500개 확충을 위해 86억 원, 항공 MRO단지 조성 242억 원, LNG벙커링 핵심기자재 지원기반 구축 10억 원 등 조선해양산업에 50억 원이 각각 편성됐다.

나노융합·세라믹산업 54억 원, 로봇산업 57억 원 등도 포함됐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96억 원, 청년구직활동 수당 32억 원이 신규 반영됐고, 노인일자리사업 720억 원 등 공공사회서비스 일자리사업도 확대된다.

제로페이 운영 6억 원, 정책자금 이자보전 38억 원, 신용보증재단 출연금 30억 원 등 소상공인들의 경영 지원을 돕는 예산도 편성됐다.

공공의료체계 혁신 등 사람 중심의 복지도 확대된다.

초중고 전면 무상급식에 따라 617억 원이 반영됐고, 서민자녀교육지원사업의 재구조화로 도에서는 온라인 강의 등에 60억 원을 지원한다. 나머지 40억 원은 도교육청으로 전출해 다문화 학생 기초학력 지원 등에 사용하도록 했다.

공공산후조리원 신규 설치 10억 원,국공립어린이집 확충 69억 원, 어르신 틀니·임플란트 보급사업 17억 원, 어르신 돌봄을 수행하는 센터 운영비 14억 원도 반영됐다.

의료 공공성 강화를 위해 경남 보건의료체계 진단 연구용역을 실시하고, 경남권역외상센터 지정, 운영에 10억 원도 지원한다.

수소차 구매지원 105억 원, 충전인프라 60억 원, 전기차 구매지원 181억 원(1230대) 등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한다.

먹거리 공공성 강화를 위해 공공형 학교급식지원센터 건립 20억 원, 친환경 쌀 학교 급식 지원 10억 원이 편성됐다.

농촌 희망 일자리 지원센터 2억 원, 어촌뉴딜 300사업 504억 원 등을 투입해 지속가능한 농어촌 육성에도 나선다.

광역교통체계 확충을 위해 창원-김해 환승시스템 구축비 6억 원을 편성했고, 도시재생사업 8곳에 586억 원을 투입해 도시 활력을 불어 넣는다.

부족한 재원 탓에 지방채 1000억 원을 발생해 재난 대비와 도로건설사업에 집중 투입한다.

김경수 경남지사(사진=자료사진)

김경수 경남지사(사진=자료사진)

김 지사는 "도의 채무 비율은 4.88%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재정이 가장 건전한 반면, 경제성장률은 16위로 가장 낮은 수준"이라며 "경제가 어려울 때 적극 재정을 투자해 경제를 살리고, 경제가 활성화되면 다시 재정건전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국가지원지방도 확포장 300억 원, 재해위험지구 정비 100억 원, 하천재해예방사업 600억 원이다.

서부경남 발전 종합 계획을 수립하고 지역균형발전특별회계 전출금을 20억 원에서 70억 원으로 대폭 증액했고, 혁신도시 건설에 55억 원이 투입된다.

도민들이 직접 제안한 60개 사업 51억 원을 비롯해 사회혁신지원센터 10억 원, 경남1번가 구축 1억 원 등 사회·도정 혁신을 뒷받침할 예산도 편성됐다.

또, 한반도 평화시대를 맞아 남북교류협력기금 전출금도 20억 원이 반영했다.

김 지사는 이날 열린 제359회 도의회 정례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내년도 예산안과 도정 운영방향에 대한 시정 연설을 했다.

김 지사는 "혁신 경제와 상생 경제, 평화 경제를 통해 경남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스마트공장과 스마트산단을 통한 제조업 혁신을 시작하고. 경남형 스마트일자리 확대, 산업 부문의 스마트화, 사회적 경제 활성화 등에 집중할 방침이다.

공유 경제와 사회적 경제를 집중 육성하고, 제로페이를 도입해 소상공인을 돕고 북측과의 경제 협력도 시작한다.

김 지사는 저출생, 고령화 문제 해결을 위해 전담 부서 설치와 치매관리책임제를 확대하고, 청년과 여성, 장애인 등 맞춤형 일자리도 강화하겠다고 했다.

문화관광산업을 새로운 먹거리로 만들고 미세먼지 전담 조직과 친환경차 보급 등 안전하고 쾌적한 경남도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3대 도정 방향인 경제혁신과 함께 사회혁신, 도정혁신에 속도를 낸다.

김 지사는 "어려운 재정 여건 속에서도 도민의 삶을 살리고 지역을 살리는 데 최우선을 두고 편성한 예산"이라며 "도민들의 세금을 한 푼도 헛되이 쓰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내년도 예산안은 이날 개회한 제359회 도의회 정례회에서 심의, 의결을 거쳐 확정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