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아동복지시설 특정감사..보조금 집행·관리 실태 점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도, 아동복지시설 특정감사..보조금 집행·관리 실태 점검

1차 7개 시·군 47곳 감사...부정수급 확인되면 전 시·군 전수조사

경남도청 (사진=자료사진)

경남도청 (사진=자료사진)

경상남도가 보조금 부정 수급 사례가 반복되고 있는 아동복지시설에 대한 특정감사를 벌인다.

도는 산청과 의령, 하동, 남해, 고성, 함안, 사천 등 7개 시·군에서 보조금을 지원받는 아동복지시설 47곳을 대상으로 보조금 집행관리 실태 전반에 대한 특정감사를 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감사는 폐쇄성과 특수성으로 인해 상시 점검이 어려운 아동복지시설 특성상 부정수급 사례가 끊이질 않고 있는데 따른 조처로, 오는 15일부터 12월 4일까지 실시한다.

도는 아동복지시설의 보조금과 후원금 집행 적정성, 아동 출석부 조작·급식비 부풀리기 등을 통한 보조금 편취, 종사자 퇴직 적립금 유용·횡령, 시설아동 생계급여 횡령여부 등을 중점 점검한다.

아동양육시설·공동생활가정(그룹홈)·아동보호치료시설 9곳과 지역아동센터 38곳 등 모두 47곳에 대해 표본 조사를 통한 1차 감사를 한 뒤 부정 수급이 확인되면 전 시·군으로 전수조사할 계획이다.

도는 업무 처리 과정의 경미한 실수나 절차상 하자 등에 대해서는 불이익한 처분을 감경 면제해 주는 대신, 보조금 횡령 등 부정 수급이 확인되면 관련자를 엄중 문책할 방침이다.

도는 지난 8월부터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센터를 도청 홈페이지 내 설치·운영하고 전국 광역시도 가운데 최초로 보조금 감사팀을 신설하는 등 보조금 부정 수급 근절을 위해 상시 감시 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정준석 도 감사관은 "적발 위주의 감사에서 벗어나 현장을 찾아 컨설팅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문제 해결 중심의 내실있는 감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