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농협, 태풍 피해 복구 지원 '구슬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농협, 태풍 피해 복구 지원 '구슬땀'

(사진=경남농협 제공)

(사진=경남농협 제공)

경남농협이 태풍 콩레이 피해 복구 지원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경남농협은 밀양 지역 농협 임직원 30여 명이 하남읍 고추재배 농가를 찾아 재해 복구를 지원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태풍 피해로 큰 시름에 잠겨 있는 농업인들을 위한 긴급 인력 지원 차원에서 이뤄졌다.

피해 농업인은 "고추 정식을 해야 하는 하우스가 태풍으로 훼손돼 빠른 복구가 절실했지만 일손이 부족해 엄두도 못 내고 있었다"며 지원에 감사함을 전했다.

경남농협 하명곤 본부장은 "피해 복구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에 기관 단체,
기업체 등에서 관심을 갖고 적극 동참해 달라"며 "농협에서도 농촌인력중개센터 운영, 사회봉사 대상자 인력 지원 등 다양한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경남농협은 도내 18개 시군지부별로 농촌일손돕기에 나서는 한편 침수 피해 벼 RPC 특별매입 실시, 낙과 등 흠집 과일 팔아주기, 대파용 종자, 농약, 생육촉진제, 영양제 50% 할인 공급, 신속한 손해평가를 통한 농작물 재해보험 조기 지급 등으로 피해 농가 복구 지원을 펼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