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동남권이 동북아 경제·물류 중심돼야"...부울경 상생발전 결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김경수 "동남권이 동북아 경제·물류 중심돼야"...부울경 상생발전 결의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남북경제협력 등 공동 협력·대응
김경수 "국가 주도 제조업 혁신" 강조

(사진=경남도청 제공)

(사진=경남도청 제공)

경남과 부산, 울산 등 3개 시도지사들이 민선 7기 취임 100일을 맞아 10일 부산항 컨벤션센터에서 토크콘서트를 열었다.

'부산·울산·경남 100일의 변화, 없었던 길을 만들다'라는 주제로 열린 콘서트는 100일 간의 여정을 되돌아보고, 동남권의 상생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부울경 제조업 비중이 전체 산업의 40% 수준에 이른다"며 "이제 한국도 독일과 일본, 미국처럼 국가 주도의 제조업 혁신이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스마트 공장을 중심으로 기업 경쟁력을 높이고 여성과 청년 등 일자리도 점차 늘려 동남권이 제조업을 살리는 데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서부경남 KTX 조기 착공과 관련해 "국가 재정사업으로의 추진은 사실상 확정됐다"며 "국무총리를 만나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다른 지역 사업과 묶어 가능하면 올해 안, 늦어도 내년 초까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이뤄지도록 검토하겠다는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4년 뒤인 2022년에는 동남권이 대한민국의 경제심장으로 다시 뛰고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산단을 조성하고 고도화할 때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교육, 주거를 정부와 함께 지원하는 등 경남형 일자리 사업이 적극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현재 논의 중인 동남권 광역교통청 설립 등을 통해 보다 편리한 교통체계를 구축하고, 남북교류 사업 추진으로 북한의 광물과 노동력, 그리고 동남권의 제조업과 물류 허브로서의 기반을 결합시켜 동남권이 동북아의 경제, 물류의 중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경남도청 제공)

(사진=경남도청 제공)

한편, 3개 시도지사는 동남권 상생협약 이행, 동남권 관문공항 공동대응, 남북경제협력 공동협력 등이 담긴 '동남권 상생발전 결의문'을 발표했다.

공동협력기구를 만들어 경제와 교통, 물, 안전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과 남북경제협력 등에 공동 대응해 동남권을 수도권에 대응하는 '초광역 경제권'으로 육성 발전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신공항과 관련해서는 정부가 추진 중인 김해신공항이 동남권 관문공항의 역할, 안전성, 소음대책, 확장성 등에 한계가 있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하고, 정부와의 공동 검증기구를 통해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과 철도·도로 연계 기반시설 구축을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