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금융기관 손 잡고 중소기업·소상공인 살린다

경남도-금융·보증 기관 19곳과 금융지원 확대 협약
금융기관 8조 5천억 지원, 보증기관 1조 3400억 보증
김경수 지사 "경제의 젖줄은 금융" 지원 확대 요청

(사진=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가 지역 금융기관들과 손을 잡고 경제 위기 돌파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도는 14일 도정회의실에서 '금융혁신 간담회'를 열었다.

경남은행과 농협, 한국은행 등 도내 15개 금융기관과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등 4개 보증기관, 금융감독원 등 유관기관 4곳 등 모두 23개 기관이 참여했다.

도와 지역 금융기관들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은행 경남본부는 경남 기업대출이 전국과 비교해 낮은 증가율을 보이며 제조업 대출이 감소하는 등 도내 금융지원 여건을 설명했고, 도는 각종 금융지원 정책을 소개했다.

김경수 지사는 "뿌리인 제조업을 살려내지 못하면 경제 미래가 없다"며 "경제의 젖줄은 금융이며 금융기관이 경제 불황시기에 선순환할 수 있는 역할을 해주지 않으면 경제를 회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선과 자동차, 기계 등 주력 기업들이 쓸 수 있는 금융자금을 이미 소진하고 보증한도도 여력이 없어 다른 대안이 없다면 주저 앉아야 한다"며 "경제 불황의 시기에 혁신 기업들이 지원할 수 있도록 도와 금융기관이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금융기관들도 경남 경제 재도약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한국은행 서영만 경남본부장은 "문제는 금융지원이다"며 "한국은행도 저금리 지원을 하고 있지만 기업에서 쓸 수 있느냐가 문제다. 지금 금융기관에서 리스크 관리가 너무 엄격하기 때문에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NH농협은행 김석균 경남본부장은 "올해 7월까지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에게 1조 5000억 원을 지원했고 하반기에는 2조 5000억 원을 지원하겠다"며 "도가 추진하는 스마트공장 구축에도 보증료 감면 등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부산은행 김영문 경남영업본부 부행장은 "올해 2월부터 중소기업 정상화를 위해 특별지원단을 운영하고 있다"며 "경영 정상화 의지가 있지만 일시적인 경기 침체로 경영난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경영컨설팅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에서는 신성장 유망산업으로의 산업구조 재편과 지자체와 금융기관 등이 공동으로 펀드 자금을 만들어 항공산업 등 지역 특화산업에 대한 자금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사진=경남도청 제공)

도와 19개 금융·보증기관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에 합의하고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도내 금융기관들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연말까지 8조 500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이들 금융기관은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7조 5000억 원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증기관들도 연말까지 1조 3400억 원의 보증을 지원해 대출이 어려운 기업들을 돕는데 힘을 보탠다.

특히, 농협은행과 경남은행은 김경수 도정의 핵심 정책인 '경남형 스마트공장 구축'에 대해 200억 원 규모의 기금을 특별 출연하기로 했고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은 보증비율 확대, 보증요율 감면 등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산업은행과 우리은행 등은 도가 추진하는 혁신성장 산업과 신성장 동력산업 추진에 필요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기로 했고, 경남은행은 항공우주산업 육성을 위한 전용상품을 개발중이다.

농협은행은 도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경남신용보증재단에 10억 원 특별출연을 약속했고, 경남신용보증재단은 추석을 앞둔 소상공인들을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 50억 원 지원과 함께 소공인 특화자금 100억 원을 신설하기로 했다.

한편, 경남도는 올해 중소기업에 지원하는 경영안정, 시설설비 등 육성자금 6000억 원을 2022년까지 1조 원대로 연차별 확대할 계획이다.

소상공인 대상 정책자금 지원, 도내 투자기업 공장부지 매입비 지원, 수출 보험료 지원 등도 확대할 예정이다.

또, 경남의 혁신 성장을 이루기 위해서는 지역 특성에 맞는 정책금융 지원이 필요하다고 보고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금융간담회를 계기로 도내 기업들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