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긴급 정책자금 지원으로 소상공인 '숨통' 틔운다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 50억원 지원·소공인 특별자금 100억원 신설

경남도청(사진=자료사진)

경상남도가 추석을 맞아 소상공인들을 위한 정책 자금을 긴급 지원한다.

도는 긴급경영안정자금 50억 원을 투입해 최저임금 인상과 내수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현재 경남도내에 사업자등록이 된 소상공인이다.

융자금액은 업체당 1억 원 한도에 2년 만기 일시상환 또는 2년 거치 3년 균등분할상환이다.

도는 2년간 2.5%의 이자를 지원한다.

이번 지원은 신규인력 채용이 부진에 따라 자금이 소진되지 않고 있는 '일자리창출 특별자금'의 지원 대상 조건을 완화해 수혜자를 확대한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또, 김경수 지사의 공약인 '소공인 특별자금' 100억 원도 추석 전에 신설한다.

'소상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정책지원에서 소외됐던 '소공인'에 대한 특별 지원이다.

신청 대상은 도내에 사업자등록 후 6개월이 경과한 제조업을 운영 중인 상시근로자수가 10인 미만인 소공인이다.

융자금액은 업체당 1억 원 한도로, 소상공인 지원과 같다.

도는 제조업의 뿌리인 소공인은 노동 집약도가 높고 숙련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은 만큼 이번 지원으로 제조업 혁신을 촉진하고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자금 지원 기간은 오는 14일부터 소진할 때까지로, 경남신용보증재단 관할 지점에 신분증과 사업자등록증 등을 지참하고 방문하면 된다.

다만 휴·폐업 중인 업체, 금융기관과 여신거래가 불가능한 업체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밖에 자영업자들의 폐업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사회안전망도 새롭게 구축한다.

김 지사의 공약인 '1인 자영업자 고용보험료 지원사업'과 '노란우산공제 희망장려금 지원사업'이다.

1인 자영업자 고용보험료 지원사업은 사업주이면서 피고용인인 1인 자영업자에게 고용 보험료를 지원해 폐업을 해도 실업급여와 재취업 교육 기회를 제공한다.

대상은 1인 소상공인으로, 월 고용보험료의 50%를 2년간 지원한다.

정부 지원사업과 연계하면 등급별 최대 50~80%까지 고용보험료를 지원받게 돼 부담이 크게 줄어든다.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노란우산공제 희망장려금 지원사업은 도내 연 매출 2억 원 이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월 1만 원씩 12회 지원된다.

노란우산공제는 소상공인의 생계위협으로부터 생활의 안정과 사업 재기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자영업자들의 퇴직금'으로도 불린다.

김기영 도 경제통상국장은 "소상공인들이 따뜻한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정책자금의 문턱을 낮춰 적기에 자금을 지원하겠다"며 "사회안전망도 조속히 구축해 소상공인들이 언제든지 새롭게 일어설 수 있는 기반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