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한류 바람 주인공 박항서·박충건, 경남도청 깜짝 방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 한류 바람 주인공 박항서·박충건, 경남도청 깜짝 방문

김경수 경남지사와 박항서 감독(사진=경남도청 제공)

김경수 경남지사와 박항서 감독(사진=경남도청 제공)

베트남의 축구 역사를 다시 쓰고 있는 '쌀딩크'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11일 경남도청을 깜짝 방문했다.

또,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한국 사격의 간판 진종오를 꺾고 베트남 역사상 첫 금메달을 딴 호앙 쑤안 빈 선수를 지도한 박충건 베트남 사격대표팀 감독도 동행했다.

이번 도청 방문은 경남FC 초대 감독이면서 휴가 차 고향 경남을 찾은 박항서 감독이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 참가하고 있는 베트남 사격선수단을 격려하기 위해 창원을 방문하면서 이뤄졌다.

호형호제할 정도로 막역한 관계인 박항서 감독과 박충건 감독은 베트남에서 축구와 사격으로 한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박항서 감독(왼쪽에서 네 번째)과 박충건 감독(왼쪽에서 세 번째) (사진=경남도청 제공)

박항서 감독(왼쪽에서 네 번째)과 박충건 감독(왼쪽에서 세 번째) (사진=경남도청 제공)

김경수 경남지사는 "두 분 덕분에 동남아에 새로운 한류 바람이 불고 있다"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랑스럽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특히 "박항서 감독님은 고향이 경남이시고 경남FC 초대 감독을 지내셨다"며 "경남FC가 경기를 잘해 나갈 수 있도록 관심을 부탁하며 베트남 전지훈련팀이 경남에 오게 되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