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공약은 동남권 관문공항...정부 입장변화 위해 노력"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통령 공약은 동남권 관문공항...정부 입장변화 위해 노력"

경남-부산-울산 3개 시도지사 합의...9월 중 국무총리에 검증위 건의

(사진=이형탁 기자)

(사진=이형탁 기자)


부울경(부산·울산·경남) 3개 시도지사들이 박근혜 정부 때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정한 '동남신공항 용역'에 대한 검증절차를 본격화하고 나섰다.

특히 동남권 '관문공항'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었던 점을 부각하며 정부의 입장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는 휴일인 9일 긴급회동을 갖고 채택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촉구 공동합의문'을 10일 공개했다.

이들이 긴급회동을 한 이유는 지난 6일 실시된 국토교통부의 신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가, 그동안 부울경에서 제기돼 온 소음과 안전, 관문공항으로서의 한계 등 여러 문제들을 반영시키지 못했다는 판단에서다.

시도지사들은 합의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동남권 관문공항이 조기에 건설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고, 김해신공항 건설에 대한 정부의 입장변화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의 '김해신공항' 용역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예고했다.

시도지사들은 "정부가 김해신공항의 소음, 안전성, 확장성 등 분야별 문제점에 대해 검토할 검증기구를 조속히 구성해 공정하고 투명한 검증이 이루어지도록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부울경은 신공항 검증기구의 활동에 적극 참여해 김해신공항의 건설의 문제점들을 검증하고, 대안을 마련하며, 검증기구의 공정하고 객관적인 결정에 대해 협조한다"고 강조했다.

시도지사들의 이같은 합의는 사실상 정부계획의 전면적인 수정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검증과정을 거쳐 이같은 김해신공항 불가론을 관철시킨다는 의지가 담겼다는 분석이다.

검증과정은 부울경 전문가들과 국토부의 공동검증, 그리고 국무총리 산하 검증위원회의 최종검정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국회 김정호 의원(더불어민주당. 김해시 을)은 10일 시도지사들의 합의내용과 관련해 경남도청에서 간담회를 갖고 구체적인 검증과정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우선 부울경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실무검증단'을 구성해 국토부와 함께 공동검증을 하고, '실무검증단'과 국토부의 공동 검증 뒤에도 이견이 좁혀지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국무총리에게 최종판단 기구로서 총리 산하 '동남권 신공항 검증위원회(가칭)'를 요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이형탁 기자)

(사진=이형탁 기자)


김 의원은 "실무검증단은 공항시설, 비행절차 수립, 수요예측, 소음 및 환경, 법률 등 5개 분야에서 각각 전문가 2~3명씩 10여 명으로 구성되고, 총리실 산하 검증위원회는 국무총리실과 국토부, 부울경 광역단체가 동수로 추천하는 공항 관련 전문가로 구성할 것"이라 설명했다.

김 의원은 "부울경 시도지사들이 국토부 장관과 협의 후 9월 중에 국무총리를 만나 범정부 차원의 공정한 검증을 요청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그리고 국무총리 산하 검증위의 결정에는 부울경과 국토부 모두 수용한다는 전제를 두게 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