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밀접접촉 2명 격리대상 제외...일상접촉 5명 관리

전담 공무원 지정, 하루 2차례 건강상태 확인

(사진=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는 메르스 밀접접촉자로 관리하던 2명이 질병관리본부의 정밀 역학조사 결과 통보에 따라 일상접촉자로 재분류되면서 격리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 메르스 확진 환자와의 일상접촉자는 모두 5명으로 확인됐다.

도는 지역사회의 메르스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일상접촉자 5명에 대한 전담 공무원을 지정하고 매일 2차례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또, 현재 '감염 상황'이 아닌 것으로 보고 지속적 관찰에 집중할 방침이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도내 격리 치료병원 5곳, 병상 26곳을 상시 가동중이다.

도는 이날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전국 시도 부단체장 회의에 참석해 메르스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밀접 또는 일상접촉자가 발열 등의 증상을 보일 경우 직접 이동 대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0)를 통해 보건소 차량으로 이동하고 일상접촉자의 경우 기존 수동감시에서 능동형 감시 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메르스 예방을 위해 손씻기 등 개인 위생수칙을 준수하고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는 접촉을 삼가달라"며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시군 보건소나 경상남도, 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