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미래를 보다"..국내 최대 '국제조선해양산업전' 17일 개막

미국·UAE·중국 등 10개국 110개 업체·304개 부스 규모

(사진=경남도청 제공)

'2018 국제조선해양산업전'이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경남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경남도와 창원·통영·김해·거제시, 고성·하동군이 주최하고, (재)경남테크노파크, ㈜플랜디, ㈜아이엠전시문화, 경남조선해양기자재협동조합이 주관한다.

또, 산업통상자원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한국LNG벙커링산업협회, LNG산업기술협동조합, 대한조선학회, 한국해양공학회, 한국마린엔지니어링학회,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한국전기연구원에서 후원하는 국내 최대 해양산업전이다.

2006년부터 2년마다 열려 올해로 7회째인 이번 산업전의 주제는 '글로벌 조선해양산업의 미래를 보다'이다.

미국, UAE, 노르웨이, 독일,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등 10개국 이상의 110개 업체가 참가한다.

304개 부스 규모의 전시회와 20개국 70개 기업 이상의 해외 바이어를 초청하는 수출상담회, 그리고 2018 국제 LNG 컨퍼런스, 산업시찰 등도 열린다.

전시회는 LNG관, 조선소관, 조선해양기자재관, 해양플랜트관 등으로 운영된다.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STX조선해양 등 도내 대표 조선소·기자재 업체가 참여한다.

조선업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전시 부스 참가비는 무료로 했다.

특히, LNG 연료추진선·LNG 벙커링 기자재, 조선해양기자재, 모듈쉽, 선박항해장비, 조선IT ․ 방위산업·스마트 팩토리, 해양레저 선박 등 LNG관을 특화해 대규모로 전시했다.

수출상담회는 기업체 수요조사를 통해 발굴한 해외기업 70개와 국내업체 100여 개 이상 업체 간 1:1 매칭상담으로 진행된다.

'LNG 산업의 정부 정책', 'LNG 산업 현황과 미래, 4차산업의 적용 방향' 등 컨퍼런스도 특화돼 진행한다.

특히, Wartsila, Man Energy, TNO 등 세계적인 LNG 기자재 기업·연구소 관계자도 이번 컨퍼런스에 참여해 LNG산업·기자재 기술개발 동향 등을 소개한다.

산업통상자원부에서도 'LNG 산업 정부 정책·지원 사항’에 대한 설명을 할 예정이다.

이밖에 산업위기지역 투자지원 상담회와 조선소 산업시찰, 네트워킹 리셉션 등을 동시에 진행해 도내 조선해양산업의 적극적인 홍보와 기업 지원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경남도 천성봉 미래산업국장은 "이번 산업전이 국내 중소조선 해양기자재업체들의 해외판로 개척·수출 확대, 그리고 기술교류에 도움을 줘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나아가 조선업 침체로 인한 위기극복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남은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등 세계 10대 조선소를 비롯해 전국 조선업체의 40% 이상이 밀집해 있고, 전국 조선업계 종사자의 45% 이상 근무하는 국내 최대 조선해양산업 집적지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