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여야정 협의체 구성하자"...한국당 "초당적 협력"

경남도-한국당 정책협의회, 주요 현안 공유·국비 확보 협력

경상남도는 자유한국당 경남도당과 정책협의회를 열었다.(사진=경남도청 제공)

김경수 경남지사는 "도정과 관련된 여러 현안들을 논의하기 위해 여야정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김 지사는 10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자유한국당과의 정책협의회에서 이같이 제안하며 "연례 행사로 협의회를 개최하는 것이 아니라 도당들과 함께 도청이 필요한 사안들을 정례적으로 협의하는 여야정 협의체를 구성했음 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서부경남 KTX와 관련해 "박완수 의원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으로부터 국개 재정사업 추진에 대한 확답을 받은 데 대해 감사하다"며 "국가 재정사업을 넘어 가능한 빨리 추진될 수 있도록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되도록 협조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경남은 여러가지 심각한 문제가 많지만 경제를 살리기 위해 뿌리에 해당하는 제조업 혁신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진보, 보수를 떠냐 여야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윤영석 도당 위원장은 "경남의 발전과 도민의 행복을 위해 여야가 따로 없고 초당적으로 힘을 합쳐야 한다"고 화답했다.

윤 위원장은 "협의회를 계기로 향후 긴밀한 소통과 협력 체계를 통해 경남도가 발전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국비 확보에도 차질없이 반영되도록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책협의회에는 윤영석 도당 위원장을 비롯해 김재경, 박완수, 김성찬, 강석진, 엄용수 의원 등이 참석했다.

도는 김경수 도정 운영 4개년 계획을 설명하고 주요 현안을 공유하며 당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경상남도는 자유한국당 경남도당과 정책협의회을 열었다.(사진=경남도청 제공)
서부경남 KTX의 정부재정 조속 추진, 고용산업위기 지역 지원 확대, 스마트공장 국비 지원한도 확대, 지역정책금융 체계 개선, 플랫폼 경제와 사회적 경제 육성 지원, 가야문화권 조사·정비 특별법 제정, 재료연구소의 연구원 승격 등을 건의했다.

또, 정부 예산이 미반영됐거나 삭감된 30건의 사업에 대한 증액 필요성을 설명했다.

한편, 한국당 도당위원장으로 선출된 윤 위원장은 이날 도의회 상황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철저하게 낮은 자세로 도민들의 말씀을 경청하고 소통하면서 도당의 변화와 혁신을 도내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 당원 동지들과 함께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장착한 정당, 민생을 가장 낮은 자세로 섬기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경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